•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4 14:34 (일) 기사제보 구독신청
“효성첨단소재, 올해 1분기부터 일회성 비용이 제거된다”
“효성첨단소재, 올해 1분기부터 일회성 비용이 제거된다”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4.01.3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분기 대비 110.6% 증가 전망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IBK투자증권은 30일 효성첨단소재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다고 전했다.

이동욱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효성첨단소재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0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1.8% 감소하며,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며 “타이어코드의 업황이 작년 3분기를 바닥으로 소폭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경쟁 특수 섬유 업체들의 증설 확대로 스페셜티 섬유의 판매가격 조정이 발생하고 있고, 산업용사 등 기타 산업자재부문의 스프레드 축소 및 일회성 비용 발생 등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이동욱 연구원은 “산업자재부문 영업이익은 20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1.4% 감소했다”며 “ 탄소섬유부문의 증설에 따른 물량 증가 및 타이어코드 업황의 소폭 반등에도 불구하고, 아라미드는 경쟁사 증설 및 수요 둔화로 수익성이 소폭 훼손됐고, 탄소섬유는 일부 증설에 따른 비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GST 본사/일부 사업장의 구조조정으로 200억원 이상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기타부문 영업이익은 -18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며 “베트남 스판덱스는 원재료 비용 하락에도 불구하고, 판매가격이 동시에 하락했고, 필름부문은 전방 사업 침체로 판가 회복이 제한적이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효성첨단소재의 1분기 영업이익은 43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10.6% 증가할 전망”이라며 “지난 3분기/4분기에 발생한 산업자재부문의 일회성 비용이 제거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탄소섬유 증설 효과, 주력 제품군인 타이어코드의 업황 반등 등에 기인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는 효성첨단소재 및 역내 업체들의 증설 등으로 최근 판매가격이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으나, 규모의 경제 효과 및 고압용기/전선심재 용도의 수요 증가로 견고한 수익성을 지속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생산능력은 작년 9000톤에서 올해 3분기 1만6000톤, 내년 3분기 2만1500톤으로 추가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