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1℃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17℃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13℃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11℃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16℃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6 20: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NH투자증권, 2023년 지배주주순이익은 5632억원으로 큰 폭 증가 예상”
“NH투자증권, 2023년 지배주주순이익은 5632억원으로 큰 폭 증가 예상”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4.01.10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이후 이익회복과 4월 7% 상회하는 배당투자 유효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BNK투자증권은 10일 NH투자증권에 대해 지난해 4분기는 기저효과로 지배주주순이익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NH투자증권의 지난해 4분기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8.4% 증가한 956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수수료이익 소폭 증가와 더불어 이자이익의 큰 폭 증가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김인 연구원은 “다만 주식시장 상승과 채권금리 급락에도 연말 해외부동산 및 대체투자 관련 손상차손 및 국내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관련 손실 선반영에 따라 상품(파생상품 포함) 및 기타관련손익(-192억원)은 적자 폭 축소에도 소폭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4부기 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9% 증가한 1564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일평균거래대금 확대에 따른 수탁수수료 증가와 전년동기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ECM 및 DCM 부진으로 인한 기저효과에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및 대체투자 축소 등 인수금융 관련 IB 수수료는 감소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4분기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1.7% 증가한 2134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신용융자잔고 소폭 확대와 지난해 2분기 이후 조달부담 축소에 따른 마진율 상승, 수익성 위주의 자금운용 지속 등에 기인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내외 대체투자 및 부동산 PF 등 IB관련 수익 부진으로 수수료이익은 소폭 감소를 예상하나 이자이익 증가와 유가증권부문 흑자전환, 전년도 기저효과 등으로 2023년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대비 85.9% 증가한 5632억원으로 큰 폭의 증가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부동산 및 투자자산 관련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은 업종 전체적으로 부담이나 은행계 증권사로서의 보수적 투자와 리스크관리를 통한 포트폴리오 조정 및 이익변동성 축소는 긍정적”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7%를 상회하는 배당주(배당기준일 4월 예상)로서의 투자매력은 유효한 가운데 주가순자산비율(PBR) 0.5배 및 PER 6.4배에 불과하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