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R
    11℃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H
    11℃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23 19:08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LIG넥스원,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투자에 관심있는 부분”
“LIG넥스원,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투자에 관심있는 부분”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3.12.1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투자 관전포인트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IBK투자증권은 11일 LIG넥스원에 대해 미국 로봇업체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60%를 인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금요일(12월 8일) LIG넥스원은 2015년 설립된 미국 필라델피아 소재 로봇 개발 및 제조업체인 고스트로보틱스(이하 ‘GRC’)의 지분 60%를 2억4000만달러(약 3150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며 “미국 등 국내외 기관의 승인에 따라 변동가능성이 있으나 취득 예정일자는 2024년 6월 30일”이라고 밝혔다.

이상현 연구원은 “LIG넥스원은 GRC 지분 60% 인수(약 3150억원)를 위해 미국에 특수목적회사(SPC) LNGR LLC(가칭)를 설립하고 이 회사 지분 99.31%를 1,877억원에 취득했다. 이는 GRC 지분 매매대금의 59.58% 상당한다”며 “GRC 지분 매매대금의 40% 상당하는 1260억원은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가 설립하는 기관전용 사모집합투자기구(PEF)의 교환사채 인수대금으로 조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외 GRC 지분 매매대금의 0.42%에 해당하는 13억원은 박정연 등 5명의 개인주주가 출자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시장에서 관심있는 부분은 세가지 정도로 요약된다”며 “GRC의 전체 지분가치 4억달러(대략 5280억원)에 대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21년 6월 현대차그룹이 보스턴다이내믹스 지분 80%를 1조원에 매입한 바가 있고, 최근 국내 로보틱스 회사들의 시총도 수조원대를 기록(두산로보틱스 5조5000억원, 레인보우로보틱스 3조2000억원)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의 눈높이보다 낮은 가격에 매입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 따르면 GRC는 연간 4000만달러 수준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었다. 인수 가격에서 부담되지 않아보이고, 향후 로보틱스로의 플랫폼 확대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케이알엠과의 관계에 대한 부분”이라며 “GRC가 개발한 사족 보행 로봇 ‘Vison 60’에 대한 개발, 생산, 판매에 대해 국내 독점계약을 케이알엠의 최대주주(21.45%)인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비상장)가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상장사인 케이알엠을 통해 사업화를 진행 중”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는 2026년까지 GRC의 비전60 사족보행로봇에 대한 국내 판권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케이알엠은 관련 국내생산을 위한 시설투자 및 연구개발 중으로 3분기말 기준 원재료 투입이나 매출이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따라서 향후 케이알엠(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과의 사업관계가 어떻게 정리될 것인지에 대해 궁금증이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LIG넥스원이 인수 목적으로 미래성장 플랫폼 확보하고 미국 방산시장에 진출을 취득목적으로 제시한 점을 감안하면 당장 국내 판권은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가 가지고 있음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며 “따라서 추후 국내 개발, 생산, 판매를 위해서는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의 판권 소멸때까지 기다리거나 향후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를 인수하거나 등의 방향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참고로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 출자자는 130명이며, 최대주주는 백형욱 13.13%, 그외 GRC도 2대주주로 참여한 것으로 파악된다. 따라서 이 부분에 대한 정리는 필요해 보인다”고 부연했다.

그는 “사족보행로봇 경쟁구도에 대한 부분이다. 경쟁업체로는 현대차그룹의 보스턴다이내믹스 스팟, 레인보우로보틱스의 RBQ 등이 있다”며 “GRC의 비전60이 경쟁사 로봇 대비 긴 배터리 지속시간, 부품 모듈화(다리는 5분내 교체수리 가능, 배터리/센서 등은 15분내 교체수리 가능), 높은 IP 등급, 뛰어난 기동성 등의 장점을 보유해 군사적 활용에 가장 부합하는 사족 보행 로봇으로 알려져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현대로템과 레인보우로보틱스가 이미 국방과학연구소 산하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과 대테러작전용 다족보행 로봇 신속연구개발 과제를 진행 중”이라며 “따라서 국내 방산용 다족보행 로봇에서 현대로템-레인보우로보틱스, LIG넥스원-GRC가 양강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