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H
    -2℃
    미세먼지
  • 광주
    H
    4℃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H
    2℃
    미세먼지
  • 울산
    H
    2℃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3℃
    미세먼지
  • 충북
    H
    1℃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H
    3℃
    미세먼지
  • 전남
    R
    5℃
    미세먼지
  • 경북
    H
    2℃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R
    7℃
    미세먼지
  • 세종
    H
    1℃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2 23:09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시멘트 가격 인상 놓고 의견 차이 커…‘선방 VS 레미콘·건설업계 곡소리’
시멘트 가격 인상 놓고 의견 차이 커…‘선방 VS 레미콘·건설업계 곡소리’
  • 선다혜 기자
  • 승인 2023.09.2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C&E, 시멘트 인상율 14.1% → 6.9%로 합의
쌍용C&E가 시멘트 가격 인상율을 기존 14.1% 보다 낮은 6.9% 인상하기로 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선다혜 기자] 시멘트업계와 레미콘·건설업계의 시멘트 가격 줄다리기가 일단락됐다. 시멘트 인상율의 잣대가 되는 쌍용C&E가 당초 요구했던 인상율 14.1%의 절반 수준인 6.9%만 올리기로 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쌍용C&E와 대한건설자재협의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는 전날 진행된 회의에서 시멘트 공급가격을 톤(t)당 7200원 오른 11만2000원으로 인상하는데 합의했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1종 벌크시멘트을 기준 가격으로 슬래그시멘트는 t당 6700원 오른 10만2500원이 된다.

합의된 인상율은 쌍용C&E가 지난 7월 제시했던 수준보다 절반 가량 낮다. 업계 1위인 쌍용C&E가 시멘트 가격 인상안에 합의함에 따라서 10% 이상 인상을 요구했던 성신양회, 한일·한일현대시멘트, 삼표시멘트 등 주요 7개 업체들의 인상 폭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시멘트 가격 인상을 피할 수 없게 됐다는 입장과 기존 제시한보다 낮은 인상율에 합의한 만큼 선방했다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     

쌍용C&E 시발점으로 시멘트사들 줄줄이 가격 인상할 듯 

그동안 시멘트사들이 가격 인상을 주장했던 배경에는 전기요금 인상과 대규모 설비 투자 부담이 있다. 한국전력은 부채에 허덕이고 있는 재무구조를 정상화하기 위해서 올해 1㎾h(킬로와트)당 전기료를 51.6원 인상을 주장했다. 이에 시멘트사들은 생산 원가에서 전기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25%에 달하는 만큼 가격을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또 친환경 투자에 따른 부담 및 직전 가격 인상 당시 원재료 가격 인상이 제한적으로 반영됐다는 점도 내세웠다. 

시멘트사 한 관계자는 “유연탄 가격은 하락했지만 전기요금이 상승하면서 부담이 크게 줄어들지 않았다. 더욱이 시멘트사들은 환경과 관련한 설비 투자를 매년 계속해왔다. 투자는 투자대로 하는데 전기료까지 인상되자, 시멘트사들이 더 이상 버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레미콘업계와 건설업계 역시 시멘트 가격 인상에 따른 부담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특히 시멘트 가격이 오르게 되면 주택건설의 주원료가 되는 레미콘 가격 인상도 불가피하다. 양 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던 가운데 쌍용C&E가 시멘트 가격 인상율을 낮추고 합의를 이끌어낸 것이다. 이를 시발점으로 성신양회, 한일·현대시멘트, 삼표시멘트 등 주요 업체 7곳도 시멘트 가격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상안 합의를 두고 쌍용C&E 측은 “국내 건설산업의 상생 발전을 위해 건설업계·레미콘업계와 자사가 상호 양보해 공급가격을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도 이견이 나오고 있다. 쌍용C&E를 시작으로 시멘트사들이 가격을 줄줄이 올리면 전국 중소 레미콘사들의 부담이 커지게 되고 결국은 공사비 폭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최근 건설업계는 치솟은 원자재 가격으로 인한 공사비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멘트 가격이 오르게 되면 그만큼 공사비 상승 부담으로 직결된다. 

정부 역시도 시멘트사들의 가격 인상에 대해서 부정적이었다. 아파트 고분양가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가운데 시멘트사의 가격 인상이 달가울리 없기 때문이다. 

이에 지난 6월 진행된 시멘트 간담회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까지 나서서 “(시멘트 원가) 기초적인 정보는 투명하게 공개 될 필요가 있다”면서 시멘트사들을 압박하고 나섰다.

반면에 또 다른 일각에서는 시멘트사의 가격 인상은 예정된 수순이라고 지적했다. 시멘트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가격 인상 제한에 따라 설비 투자 부담을 제때에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다”라며 ”전기요금 인상과 원부자재 공급 가격 급등, 고환율 등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데, 이번에도 재정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