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H
    17℃
    미세먼지
  • 제주
    H
    19℃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4 14:34 (일) 기사제보 구독신청
“한국항공우주, 1분기는 이륙 전 예열 중이다”
“한국항공우주, 1분기는 이륙 전 예열 중이다”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3.04.19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실적 개선, 2024년 풍부한 수주 물량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신한투자증권은 19일 한국항공우주에 대해 1분기 실적은 평범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동헌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항공우주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8% 늘어난 6933억원, 영업이익은 8% 증가한 425억원을 예상한다”라며 “이는 컨센서스 대비 매출액은 부합, 영업이익은 소폭 하회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동헌 연구원은 “사업부별 매출액을 보면 국내사업 4327억원, 완제기 수출 782억원, 기체부품 1824억원을 예상한다”라며 “이라크 사업의 일부 매출인식, 기체부품의 완만한 성장세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국내사업이 순항하는 가운데 특별한 일회성이 없는 것으로 가정한다”며 “전체적으로 특이점이 없는 1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1분기 주가는 -7% 하락했는데 동기 코스피는 11%,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35% 상승했다”며 “폴란드 FA-50의 마진 톤다운, 이집트 수주 순연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하반기가 되면 달라지는 것들이 많다”며 “폴란드 FA-50 12대가 매출인식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체부품도 항공 수요 회복으로 주문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익 하락과 군용기 시장의  높은 진입 장벽으로 항상 밸류에이션은 높았으나 하반기부터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2024년 수주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질텐데 내년은 이집트, UAE, 미국 사업이 활발해진다”고 진단했다.

그는 “주가는 단기 실적 영향보다 중장기적인 전 세계 군용기 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M/S)이 핵심”이라며 “폴란드 48대 수출 계약을 통해 기종 업그레이드의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연초 말레이시아 FA-50 18대로 규모의 경제를 확보했다”며 “2024년이 되면 수주 국가가 확대된다”고 추정했다.

그는 “특히 미국시장 진출은 전 세계 훈련기 시장의 표준이 될 수 있는 기회”라며 “2015년 기대감으로 10조원까지 갔던 시가총액은 2018년 보잉-샤브 컨소시엄에 밀리고 주저앉은 바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은 훈련기 소요가 크고 보잉은 프로젝트 수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 다시 기회가 오고 있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