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6 20: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현대건설, 해외수주는 타 건설사 대비 상대적으로 높다”
“현대건설, 해외수주는 타 건설사 대비 상대적으로 높다”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3.11.1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의 폭이 커질 2024년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IBK투자증권은 13일 현대건설에 대해 올해 화려했던 해외 수주흐름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조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건설의 2024년 연결 매출액은 전년대비 3.0% 늘어난 29조3469억원, 영업이익은 9.1% 증가한 8916억원을 추정한다”라고 밝혔다.

조정현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했던 Amiral complex와 샤힌(Shaheen) 프로젝트 등 플랜트 매출이 본격화됨에 따라, 국내 주택 감소 폭을 커버하고 해외수주 주도 탑라인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2024년은 MENA 지역에서 플랜트/건축/토목을 포함한 전 공종에서의 수주 성과를 기대한다”며 “파이프라인으로는 사우디 사파니아 10억 달러, NEC 관련 수의계약 8억 달러 등의 프로젝트에서 해외수주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건축/토목 공종에서는 사우디 Giga-프로젝트들이 기초공사 마무리 국면에 진입하면서 본 공사 발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원전사업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수주 기대감이 존재한다”며 “국내에서는 대형원전: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위한 시공사 입찰 중이며, 해외에서는 대형원전: Westinghouse가 참여하는 원전사업에 설계·조달·시공(EPC) 분야 우선 참여 협상권 확보, 소형원전: Holtec 사와 함께 SMR 및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진출하며 기대감은 보유하고 있기에 밸류에이션 매력이 더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건설의 목표주가는 추정치 2024년 예상 주당순이익(BPS) 7만8493원에 주가순자산비율(P/B) 0.6배를 적용한 4만7000원을 제시한다”며 “올해 해외부문의 수주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매출화되며 국내 매출의 감소를 커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에 따라, 마진은 매출 믹스 효과에 힘입어 점진적 개선을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