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9:08 (월)
대웅제약, 한국룬드백과 손잡고 알츠하이머 치료제 '에빅사' 공급
대웅제약, 한국룬드백과 손잡고 알츠하이머 치료제 '에빅사' 공급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7.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종합병원, 병·의원 등서 영업·마케팅 공동 진행
(왼쪽부터)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오필수 한국룬드벡 대표가 12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대웅제약 본사에서 진행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의 국내 공동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웅제약
전승호(왼쪽) 대웅제약 대표와 오필수 한국룬드벡 대표가 12일 대웅제약 본사에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의 국내 공동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웅제약>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대웅제약이 한국룬드벡과 손잡고 알츠하이머 치료제 '에빅사(Ebixa)' 공급에 나선다.

12일 대웅제약은 한국룬드벡과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성분명 메만틴염산염)의 국내 공동 프로모션(Co-promotion)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대웅제약과 한국룬드벡은 8월 1일부터 국내 종합병원, 병·의원 등에서 ‘에빅사’의 국내 영업 및 마케팅을 함께 진행한다.

‘에빅사’의 유효성분 메만틴은 NMDA 수용체 길항제(N-methyl-D-aspartate receptor antagonist)로 알츠하이머병 환자 뇌에서 과도하게 일어나는 NMDA 수용체 자극을 억제해 증상을 완화한다. 길항제는 생물체 내의 현상에서 두 개의 요인이 동시에 작용할 때 서로 효과를 상쇄하게 하는 물질이다.

기억력 유지와 학습에 관여하는 NMDA 수용체가 글루타메이트(Glutamate)에 의해 활성화되면 정상적인 신호전달이 어렵다. 글루타메이트는 인체에서 신진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신경전달물질이다. 글루타메이트에 의해 NMDA 수용체가 활성화하면 인지기능을 포함한 뇌 기능 전반에 이상이 나타난다. 에빅사의 유효 성분인 메만틴은 글루타메이트의 과도한 신호전달을 정상화해 알츠하이머병 증상을 개선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더 많은 중등도-중증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이 에빅사의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도록 앞으로 중추신경계(CNS) 영역에서도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필수 한국룬드벡 대표는 “대웅제약과 한국룬드벡이 우수한 품목을 매개로 협력해 기대가 크다”며 “양사가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 많은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좋은 치료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