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올로맥스' 출시 기념 전국 심포지엄 성공리에 마쳐
대웅제약, '올로맥스' 출시 기념 전국 심포지엄 성공리에 마쳐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7.0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800여명 의료진 대상 임상 3상 결과, 제품 우수성 발표
대웅제약은 지난달 28일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올로맥스’의 출시 기념 전국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지난달 28일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올로맥스’의 출시 기념 전국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대웅제약>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대웅제약이 '올로맥스'의 출시 기념 심포지엄을 전국에서 2개월 동안 진행했다.

1일 대웅제약은 지난달 28일 열린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올로맥스의 출시 기념 전국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 최초 올메사르탄·암로디핀·로수바스타틴 복합제인 올로맥스의 출시를 기념하고 제품의 우수한 효능과 특징을 의료진들에게 알리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4월 서울을 시작으로 6월 여수까지, 약 2개월 동안 서울, 부산, 인천, 광주, 제주 등 전국 16개 도시에서 개최했으며 각 지역에서 총 800여 명의 의료진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에서는 올로맥스의 임상 3상 결과와 올로맥스 각 성분의 효능에 대한 근거 임상 후기, 그리고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치료의 한 알(Single Pill Combination, SPC) 복용 필요성 등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서울 심포지엄 연자로 나선 김대희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올로맥스는 혈압과 지질강하 효과가 검증된 가장 우수한 성분 간 조합으로, SPC를 통한 복약 순응도 향상 시 환자의 심혈관 질환 예방 혜택이 더욱 극대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로맥스의 차별화된 특징인 ‘방출속도조절 이층정 제형’과 ‘작은 알약 크기’는 심포지엄에 참석한 많은 의료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천 심포지엄 연자로 나선 주형준 고대안암병원 교수는 “의료진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처방 고려 사항 중 하나가 약물 간의 대사과정에서 미치는 약물상호작용인데, 올로맥스의 각 성분들은 대사경로가 겹치지 않고 다른 약물과도 상호작용이 상대적으로 적다”며 올로맥스의 안정성을 강조했다.

또 박경일 동아대병원 교수도 “FDA 가이던스에 따르면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높일 수 있는, 즉 약물 목 넘김이 가장 좋은 크기를 대략 8mm로 명시하고 있는데, 이에 맞는 약물 크기를 가진 제품이 바로 올로맥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많은 의료진들에게 올로맥스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환자가 심혈관 질환 예방 혜택을 제대로 받기 위해서는 복약순응도와 약물 크기, 안정성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알릴 기회가 됐다”며 “올로맥스가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중요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로맥스는 대웅제약이 지난 5월 출시한 복합 개량 신약으로 첫 달 매출 기록 중 가장 높은 실적을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우수한 제품력과 대웅제약만의 차별화된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신뢰받는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