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9 15:17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애플페이 기웃거리는 카드사들…삼성 vs 애플 ‘페이 전쟁’ 격화
애플페이 기웃거리는 카드사들…삼성 vs 애플 ‘페이 전쟁’ 격화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3.06.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KB국민·우리카드, 애플사와 협상...삼성페이 수수료 유료화 추진설
애플의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의 한 음식점 계산대에 애플페이 결제 가능 안내 스티커가 붙어있는 모습. <뉴시스>
애플페이의 국내 상륙으로 ‘페이 전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음식점 계산대에 애플페이 결제 가능 안내 스티커가 붙어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애플페이의 국내 상륙으로 ‘페이 전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당초 카드업계에서는 애플페이가 전용 결제 단말기, 가맹점, 지원 카드사 부족 등으로 출시 초기에만 반짝 흥행할 것이란 전망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국내 최초로 애플페이를 론칭한 현대카드가 특수를 누리는 데다, 삼성페이마저 수수료 유료화를 추진하면서 카드사들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몇몇 카드사들은 애플사와 애플페이 도입을 위한 물밑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도 들려온다.

현대카드 이어 애플페이 올라타는 카드사

13일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카드가 애플페이 출시를 위해 애플사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 카드사는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애플페이 도입은 사실상 예정된 수순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론칭 초기만 하더라도 카드사들은 애플페이 도입 여부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 애플페이의 결제 방식인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 보급률이 10%에 불과하다는 점, 제휴 가맹점 수가 삼성페이에 비해 현저히 적다는 점, 교통카드 서비스가 아직 지원되지 않는다는 점 등이 이유였다.

그러나 애플페이 파급력은 생각보다 컸다. 여신금융협회 공시에 따르면 현대카드의 4월 신용카드(개인) 신규 회원 수는 16만6000명으로, 애플페이 도입 직전인 2월(11만2000명) 대비 48.2% 증가했다.

애플페이 출시 이후 현대카드 신규 회원 중 애플 기기 사용자의 91%가 애플페이를 등록했으며, 신규 등록 토큰 수 역시 3주 만에 200만건을 돌파한 이후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는 등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사용자들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가 진행한 ‘애플페이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50.6%가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빠른 결제 속도’ ‘편리한 결제방식’ ‘카드 소지하지 않아 편리함’ 등이 이유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애플페이 도입 시 현대카드만 사용할 수 있어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지원 카드사까지 확대된다면 그 파급력은 굉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삼성페이 수수료 유료화 추진 소식이 더해지며 카드사들의 셈법은 더욱 복잡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10일 10여개 카드사에 ‘8월 10일 이후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2015년 8월 삼성페이를 출시한 이후 1년마다 카드사들과 계약을 자동으로 연장해 왔다. 계약을 연장하지 않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다만 회사 측은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삼성전자가 애플페이처럼 유료화 수순을 밟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애플페이는 현대카드로부터 0.15%의 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삼성페이와 애플페이간 페이 전쟁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오간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페이가 유료화를 결정해 둘 다 수수료를 내게 되는 상황이 온다면 타사와의 경쟁을 위해서라도 애플페이를 도입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카드사가 많아질 경우 애플페이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반면 또 다른 관계자는 “삼성페이가 유료화를 하더라도 카드사들은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삼성페이를 놓을 수 없다”며 “애플페이 도입을 위해 들어가는 다양한 비용을 따져봤을 때 애플페이가 페이 전쟁 승자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