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7℃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6 15:4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롯데손해보험, 1분기 영업이익 1050억원…사상 최대 분기실적
롯데손해보험, 1분기 영업이익 1050억원…사상 최대 분기실적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3.05.0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보장성보험 3년만에 44.5% 성장…매출 첫 5000억원 돌파
롯데손해보험은 보험서비스와 대고객서비스 등에 대한 개선의견을 수렴하고 고객 불편 요소를 사전에 해소하기 위해 ‘소비자패널 1기’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lt;롯데손해보험&gt;<br>
롯데손해보험은 2023년 1분기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하고,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후 첫 분기실적에서 영업이익·장기보장성보험 신규월납·장기보장성보험 원수보험료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롯데손해보험>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롯데손해보험은 2023년 1분기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하고,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후 첫 분기실적에서 영업이익·장기보장성보험 신규월납·장기보장성보험 원수보험료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1분기 롯데손해보험은 보험영업이익 470억원과 투자영업이익 580억원을 합해 총 10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창사 이래 개별 분기 최대 이익이다. 장기보장성보험 분기 신규월납액 역시 사상 최대인 108억원으로, 전년 동기(52억원) 대비 107.7% 성장했다.

장기보장성보험 분기 원수보험료는 처음으로 5000억원을 넘어섰다. 롯데손해보험의 올해 1분기 장기보장성보험 원수보험료는 5050억원을 기록해 1분기 전체 원수보험료 5954억원 중 84.8%를 차지했다. 대주주 변경 직후인 2020년 1분기(3496억원)과 비교하면, 3년만에 금액은 44.5% 늘었고 원수보험료 내 비중은 21.3%포인트 높아졌다.

당기손익 인식의 대상이 되는 계약서비스마진(CSM)의 성장도 지속되고 있다. 매 분기 초 CSM을 일정 비율로 상각해 보험영업이익으로 인식하는 IFRS17의 특성상 CSM이 추가로 성장하는 것은 보험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성장한다는 의미다.

롯데손해보험은 올해 초 1조8005억원의 CSM에서 상각 수익 410억원 등을 인식했으나, 추가로 1551억원의 신계약 CSM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를 통해 지난 1분기 말 CSM은 올해 초에 비해 944억원 증가한 1조8949억원을 기록했다.

내재가치 중심 경영에 따른 최대실적에 힘입어 올해 초 1조3652억원이던 순자산(자본) 역시 1분기 말 1조4180억원으로 528억원 증가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역대 최고 분기실적을 기록하며 내재가치 중심 경영의 체질개선 성과가 증명됐다”며 “이는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높여 턴어라운드에 성공했음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