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인간 비타민' 등극…'명랑 쾌활 에너지' 선사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인간 비타민' 등극…'명랑 쾌활 에너지' 선사
  • 주미진 기자
  • 승인 2021.10.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이트코리아=주미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밝은 에너지로 '인간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세희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주연 박단단으로 꾸밈없는 순수한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박단단은 '신사와 아가씨' 지난 5, 6회에서 아버지 이영국(지현우 분)과 자식 이세종(서우진 분), 이재니(최명빈 분)의 갈등을 해결해주는 등 해피 바이러스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을 통해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극 중 박단단은 까칠한 이재니에게도 친절하게 대해주거나, 이세종과는 항상 눈높이를 맞추며 대화를 하는 등 주말 저녁 가족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로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으로 출연해 러블리한 면모 이외에도 호쾌한 액션, 섬세한 눈물 연기까지 보여주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같은 이세희의 맹활약에 힘입어 '신사와 아가씨'는 지난 6회에서도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7.8%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신사와 아가씨' 7회에선 박단단이 폭풍 눈물을 흘리며 고난이 예고된 가운데, 이세희가 또 어떠한 연기력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한편, 이세희가 출연하는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