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금값 된 계란, 7개월째 고공행진
[포토] 금값 된 계란, 7개월째 고공행진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8.0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소비자들이 계란을 고르고 있다.뉴시스
6일 오후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계란을 고르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개월째 2%대로 오르는 가운데 연초 오른 계란값이 내려가지 않고 있다.

6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계란 가격은 전년보다 57%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수산물유통정보를 살펴보면 이날 계란 30개(특란·중품) 소매가격은 7140원으로 나타났다. 평년 수준인 5299원보다 34.7%(1841원) 비싸다.

정부는 수입 물량을 늘려서라도 계란 가격 안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수입 계란 물량을 이달 1억개, 9월 1억개 등 대폭 늘릴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