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1주년 맞은 ‘시카고’…“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뮤지컬”
올해 21주년 맞은 ‘시카고’…“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뮤지컬”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4.06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시카고' 프레스콜에서 출연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김경선, 최재림, 티파니, 최정원, 아이비, 윤공주, 민경아, 박건형, 김영주. 뉴시스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시카고' 프레스콜에서 출연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김경선, 최재림, 티파니, 최정원, 아이비, 윤공주, 민경아, 박건형, 김영주.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올해 한국 공연 21주년을 맞은 뮤지컬 ‘시카고’가 막을 올렸다.

6일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시카고’ 프레스콜에는 2000년 초연부터 전 시즌을 함께한 ‘시카고’의 살아있는 역사 최정원을 비롯해 아이비, 김영주, 김경선 등 기존 멤버와 윤공주, 티파니 영, 민경아, 박건형, 최재림 등 새로운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최정원은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뮤지컬”이라며 “공연마다 관객들이 ‘시카고’의 풍자와 해학, 블랙코미디를 다 이해해주셔서 배우와 관객이 함께 만드는 작품이다. 남은 석 달 동안 더 진실되고 섹시하고 뜨거운 뮤지컬이 되겠다”고 말했다.

‘시카고’는 1920년대 격동기의 미국 시카고를 배경으로 한다. 남편과 동생을 죽여 쿡 카운티 교도소에 들어온 '벨마 켈리'와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내연남을 살해한 죄로 수감된 '록시 하트'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농염한 재즈 선율과 갱 문화가 발달하던 시카고의 어두운 뒷골목에 관능적 유혹과 살인이라는 대중적 테마를 결합해 탄생했다. 1970년대 브로드웨이를 대표하는 뮤지컬로 손꼽혔다. 국내에서는 2000년 12월 초연 이후 지난 20년간 15시즌을 거치며 누적 공연 1146회, 평균 객석점유율 90%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 2일 막을 연 ‘시카고’는 오는 7월 18일까지 대성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