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청년사업가와 소통...“실패해도 경험 쌓여, 두려워 말라”
최태원 회장, 청년사업가와 소통...“실패해도 경험 쌓여, 두려워 말라”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11.2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E&S 도시재생 프로젝트 현장 찾아 청년 기업가들과 장시간 대화
최태원(왼쪽 첫 번째) SK그룹 회장이 24일 전북 군산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 로컬라이즈 타운을 찾아 청년 창업가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SK그룹>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북 군산의 소셜 벤처 청년 창업가들을 만나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24일 전북 군산시 영화동 소재 창업지원센터인 ‘로컬라이즈 타운’ 등을 방문해 청년 창업가들이 운영하는 가게를 둘러보고 30여명의 청년 창업가들과 2시간여 동안 토론을 벌였다.

최 회장이 방문한 로컬라이즈 타운은 SK E&S가 제조업 쇠락으로 위축된 군산의 도시재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로컬라이즈 군산(Local:Rise Gunsan)’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3층 100여평 규모의 공간으로, 소셜벤처를 위한 업무∙교육 공간 및 창업팀 육성 장소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날 최 회장은 창업가들과 기업경영 철학부터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해 토론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해법을 묻는 청년 창업가의 질문에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와 도전에 부딪히게 되고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니 두려워 하지 말라”며 “더 나아가 성장하려면 창의력을 발휘해 진화의 방향을 잡고 구체적 로드맵을 짜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초소규모 사업장에 필요한 리더십을 묻는 질문에는 “수평 또는 수직적 관계라는 이분법적 구분보다 공감을 통해 리더십-팔로워십이 돈독해지면 구성원의 우군화가 진행돼 사업을 위한 인적 구성이 더욱 탄탄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청년 창업가들과의 만남에 앞서 1시간 가량 영화동과 월명동 일대 소셜벤처 사업장과 협업 중인 소상공인 사업장을 둘러봤다. 청년 사업가가 운영하는 사진관에서는 일회용 카메라로 사진을 찍기도 했으며 군산김을 특화해 상품화한 소셜벤처를 찾아서는 지난주 결혼해 허니문을 떠난 대표에게 전해달라며 축의금 봉투를 내놓기도 했다. 

한편, 군산 방문에 앞서 최 회장은 올해 초 인수해 새가족이 된 SK넥실리스 전북 정읍공장을 찾아 2차전지용 동박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SK넥실리스는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2차전지용 동박을 생산하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1.4m의 광폭을 유지하면서도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이어 최 회장은 군산 새만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 참석, 축사에서도 청년 창업가들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이번 투자는 SK그룹의 핵심 테마 중 하나인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비전의 제시’와 ‘ESG 경영’이 잘 녹아 있는 모습이라 생각한다”며 “환경과 관련된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데이터센터, 사회적 책임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 등 이미 새만금은 ESG가 녹아 있는 투자”라고 밝혔다.

이어 “군산에서 젋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보았다”면서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같은 상태이니 새만금이 ESG의 시작점이 되고 도약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