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모바일 게임 매출 효과에 3분기 실적 개선
엔씨소프트, 모바일 게임 매출 효과에 3분기 실적 개선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11.1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영업이익 69% 상승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엔씨소프트>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엔씨소프트(대표이사 김택진)의 올해 3분기 실적이 지난해 동기 대비 크게 개선됐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852억원, 영업이익 2177억원, 당기순이익 1525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47%, 69%, 34% 상승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9%, 영업이익은 4%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4%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은 국내 4771억원, 북미‧유럽 274억원, 일본 139억원, 대만 79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588억원에 달했다.

엔씨소프트의 2020년 3분기 실적.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의 2020년 3분기 실적. <엔씨소프트>

제품별로 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은 3896억원을 기록했다. 대표작 ‘리니지M’이 2452억원, ‘리니지2M’이 1445억원이었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499억원, ‘리니지2’ 263억원, ‘아이온’ 85억원, ‘블레이드 & 소울’ 172억원, ‘길드워2’ 188억원이었다. 특히 ‘리니지M’ 매출은 3주년 기념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53% 증가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 중 ‘리니지’는 전분기 대비 46%, ‘길드워2’는 20% 상승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0일 북미와 유럽에 콘솔∙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를 출시했다. ‘트릭스터M’, ‘블소2’, ‘프로젝트 TL’ 등의 게임을 국내외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