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집중호우 피해' 충북 찾아 자원봉사
우리금융, '집중호우 피해' 충북 찾아 자원봉사
  • 박지훈
  • 승인 2020.08.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회장 “이재민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
우리금융그룹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충북 충주시 충주봉사관(충주시 용산로 3)에서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전달할 음식을 직접 만들고 도시락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7일 충북 충주시 충주봉사관에서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집중호우 이재민에게 전달할 음식을 만들고 있다. <우리금융>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에 구호급식차량과 임직원 자원봉사단을 파견해 피해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5~6일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피해가 심각한 충북 단양지역에 구호급식차량을 파견했고, 7일에는 충주지역에 임직원 자원봉사단을 보내 현장에서 도시락을 직접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우리금융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 성금 1억원 기부를 시작으로 재난구호키트를 충북, 강원지역 이재민 400여가구에 지원하는 등 수해 복구 지원을 위해 선제적인 구호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또한, 우리은행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총 2000억원 규모의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다음달 29일까지 실시한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5억원 범위 내 운전자금 대출과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하고, 피해 개인 고객 대상 최대 2000만원의 긴급 생활자금대출, 대출금리 최대 1% 감면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우리카드도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 유예하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이자는 면제해준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집중호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금융은 앞으로도 그룹 역량을 총동원해 수해 지역 복구 및 피해고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