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 참석
신동빈 롯데 회장,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 참석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6.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관광시장 활력 기대...황각규∙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이봉철 호텔∙서비스BU장,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 등 참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내외빈 12명이 1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서 열린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에 참석해 호텔의 마스터키를 상징하는 골드카드를 단상에 마련된 홈에 꽂는 '골든키'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인 '시그니엘(SIGNIEL)'의 두 번째 호텔인 '시그니엘 부산'은 6성급으로,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엘시티(높이 411.6m)의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섰다.롯데그룹
신동빈(왼쪽 여섯째) 롯데그룹 회장 등 내외빈이 1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서 열린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에 참석해 호텔의 마스터키를 상징하는 골드카드를 단상에 마련된 홈에 꽂는 '골든키'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인 '시그니엘(SIGNIEL)'의 두 번째 호텔인 '시그니엘 부산'은 6성급으로,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엘시티(높이 411.6m)의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섰다.<롯데그룹>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17일 롯데호텔이 부산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타워에서 시그니엘 부산의 그랜드 오픈을 알리는 오프닝 세리머니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정부·부산시 관계자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황각규∙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이봉철 호텔∙서비스BU장,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 등 롯데그룹 및 계열사 임직원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해 해운대 지역에서 7년만에 선보이는 신규 럭셔리 호텔 개장을 축하했다.

12인의 행사 참여자는 월드 클래스 호텔의 서막을 연다는 의미로 호텔의 마스터키를 상징하는 골드카드를 단상에 마련된 홈에 꽂는 ‘골든키’ 퍼포먼스를 진행해 시그니엘 부산의 그랜드 오픈을 알렸다. 이어진 호텔 투어에서는 참석자들이 객실, 부대시설 등 시그니엘 부산의 곳곳을 직접 둘러봤다.

시그니엘 서울의 뒤를 잇는 시그니엘 부산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411.6m 높이의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선다. 해운대 해변에 바로 면해 있는 호텔의 위치적인 이점으로 인해 인근 미포항, 달맞이 고개, 동백섬 등을 모두 조망하는 파노라믹 오션뷰가 특징이다. 

이날 김현식 대표이사는 “시그니엘 부산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부산 관광업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부산 지역 신규 일자리 창출과 고용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상생∙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