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기름진 음식에 깔끔한 ‘광동 우롱차’ 선봬
광동제약, 기름진 음식에 깔끔한 ‘광동 우롱차’ 선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5.1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복건성 철관음 품종을 블렌딩 “더욱 구수한 맛”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기름진 음식에 깔끔하게 마시기 좋은 ‘광동 우롱차’를 출시했다.

광동 우롱차는 우롱차의 유명 산지인 중국 복건성에서 재배한 철관음 품종을 블렌딩한 차음료로, 맛과 향이 감미롭고 고급스러우며 다른 우롱차 품종에 비해 더욱 구수하고 뒷맛이 깔끔하다는 게 특징이다.

광동제약이 새로 선보인 ‘광동 우롱차’.광동제약
광동제약이 새로 선보인 ‘광동 우롱차’.<광동제약>

회사 측은 “국내에 출시된 우롱차 중 녹차, 홍차 등 다른 종류와 섞지 않고 우롱차만을 우려낸 차음료는 광동 우롱차가 처음”이라며 옥수수수염차, 헛개차, 돼지감자차 등을 개발한 광동제약만의 차음료 제조 기술로 우롱차 본연의 씁쓸한 맛은 줄이고 우롱차 원물 그대로의 깔끔함과 구수함은 살렸다고 설명했다.

광동 우롱차는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500ml 페트병으로 나왔으며. 전국 슈퍼마켓과 마트, 온라인 유통 채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색상이 철과 비슷한 청갈색을 띄어 ‘청차’라 불리기도 하는 우롱차는 차 잎 효소가 일부만 산화되는 반산화차로, 미국의 농업 및 식품화학 저널에 게재된 ‘췌장 리아파제에 대한 우롱차 폴리페놀의 억제 효과, Masaaki Nakai and 8 others, 2005, 53권 11호’에서는 우롱차의 카테킨, 테아플라빈 등 폴리페놀류 성분이 췌장의 리파아제(지방 분해 효소)를 억제시키고 비만을 예방하는 것에 효과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