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캐피탈, 콜센터 코로나19 감염관리 강화
현대카드·캐피탈, 콜센터 코로나19 감염관리 강화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3.1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장 밀집도 절반으로 낮추고 상담원 업무 공간 칸막이 80cm로 높여
현대카드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본사 앞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기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관리를 하고 있다.
현대카드 직원들이 서울 여의도 본사 앞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기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관리를 하고 있다.<현대카드>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콜센터 감염관리 강화안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코로나19로부터 상담원을 보호하기 위해 콜센터 사업장 내 밀집도를 기존 대비 절반으로 낮췄다. 좌석 사이 거리를 넓히고 지그재그 자리배치를 통해 상담원간 이격거리를 1.5m 이상 확보하고 현재 설치된 직원식당의 아크릴 칸막이에 더해 상담원 업무 공간 칸막이도 80cm로 높인다.

한 공간에 집중됐던 상담원을 여러 공간에 나눠 배치하는 방식도 도입한다. OS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분산근무와 교대근무, 재택근무 등 밀집도를 낮출 수 있는 다양한 근무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고객정보보호 이슈 등 콜센터 업무에 수반되는 제약 사항은 회사 내 어디서든 접속해 이용 가능한 IP기반 시스템과 회사 보유 공간의 활용 극대화를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챗봇과 AI ARS 등 이미 구축된 상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고객불편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콜센터 내외부 방역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은 본사를 비롯해 콜센터가 입주한 사옥 전 층을 대상으로 매일 방역을 시행 중이다. 아울러 모든 사옥 로비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방문자 전원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고, 사옥 내 직원식당에도 별도의 열화상 카메라를 추가 배치하는 등 사옥 방역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