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 사상 첫 3연임 '확정'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사상 첫 3연임 '확정'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12.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 연임...최창수 농협손보 대표 신규 선임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농협은행 사상 처음으로 3연임에 성공했다.<NH농협금융지주>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차기 NH농협은행장으로 이대훈 현 행장이 확정됐다. 농협은행 최초의 3연임 CEO로 상징성이 높다는 평가다.

6일 NH농협금융지주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이대훈 행장을 차기 행장 최종후보로 확정했다.

이 행장은 전사적 역량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에 집중해 미래선도금융그룹의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 순이익 1조4000억 돌파가 확실시되는 등 지난 2년간 실적 측면에서 2배 이상 성장을 견인해 뛰어난 경영성과를 인정받았다.

통상 농협금융지주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는 '1+1 체제'로 2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해왔지만, 이 행장은 관례를 깨고 농협은행의 첫 3년 임기 행장이 됐다.

(왼쪽부터) 홍재은 농협생명보험 대표, 최창수 농협손해보험 대표 최종후보,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NH농협금융지주>

농협금융 임추위는 이밖에도 농협생명·농협손해보험·농협캐피탈 대표를 추천했다.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와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가 각각 연임됐고, 농협손보는 최창수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을 신규 선임했다.

농협금융지주는 농협은행과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 농협캐피탈을 완전 자회사로 지배하고 있어 최종후보들의 대표 선임은 사실상 확정이다. 신임 계열사 대표들의 임기는 2020년 1월 1일부터다.

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김광수 회장은 취임 이후 시장 경쟁력에 초점을 두고 역량이 검증된 전문가 중심의 인사원칙을 강조해왔다”며 “‘미래혁신과 내실화로 지속 가능 경영체계 확립’이라는 2020년도 전략 목표를 전사적으로 추진하는데 신임 대표이사들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atom@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