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7:29 (수)
빙그레,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2억원 기부
빙그레,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2억원 기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06.12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 실직, 사고 등 위기 직면 가정 지원...바나나맛우유 판매수익 일부 적립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 ‘희망풍차’ 사업에 2억원을 기부한다.

전창원(오른쪽) 빙그레 대표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희망풍차 기부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빙그레
전창원(오른쪽) 빙그레 대표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희망풍차 기부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빙그레>

빙그레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자사 대표 제품 바나나맛우유의 판매수익 중 일부를 적립해 총 2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을 통해 질병, 실직, 사고 등 위기상황에 직면한 가정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빙그레는 2013년 투게더 판매 수익의 일부를 적립해 1억원을 기부했으며 최근에는 강원 산불 이재민들에게 스낵과 음료 약 4만개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빙그레는 지난해 12월 보훈처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장학 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135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투게더 판매 수익금 등에서 마련한 장학금을 지원한다.

빙그레 관계자는 “이번 기부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