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21:40 (목)
한전, 방글라데시에 GIS 기반 전력설비 관리시스템 구축한다
한전, 방글라데시에 GIS 기반 전력설비 관리시스템 구축한다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11.2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전력개발위원회(BPDB)와 530만 달러 규모 계약 체결
강명구 한전 신사업개발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세이드 아크람 BPDB 조달부서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계약체결후 기념촬영하고 있다.<한국전력>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한국전력은 27일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방글라데시 전력개발위원회와 530만 달러 규모의 ‘GIS(지리정보시스템) 기반 전력설비 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세이드 아크람 방글라데시전력개발위원회(BPDB) 조달부서장 등 현지 정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앞으로 18개월 간 치타공을 포함한 4개 도시에서 GIS 운영시스템 구축, DB화 작업, 배전설비 마스터플랜 수립, 교육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글라데시는 연 평균 6% 이상의 경제성장을 계속하면서 1인당 전기사용량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전기공급량이나 전력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다. 전기보급률은 약 80%인데 정전이 잦고 송배전 손실률이 11%(우리나라 3.6%)에 달한다.

한전이 각종 지리 정보를 디지털화하여 전력설비를 관리하게 되면 이러한 문제점들이 해소되어 BPDB의 수익성과 운영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방글라데시 사업은 2015년 나이지리아에 이어 두 번째 계약이다.

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강명구 한전 신사업개발부장은 “한전은 지난 2008년에 방글라데시 송변전 컨설팅 등 총 5건의 전력인프라 사업을 수행하면서 BPDB와 우호적 협력관계를 계속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 사업에는 한전뿐만 아니라, 전력기자재를 만드는 국내의 우수 제조사들도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