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9 04:50 (목)
어부들 구성진 가락 "봄 멸치야, 반갑다"
어부들 구성진 가락 "봄 멸치야, 반갑다"
  • 안득수
  • 승인 2018.04.0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아온 봄 멸치를 구성진 가락에 맞춰 그물에서 털어내고 있다.뉴시스
2일 오후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아온 봄 멸치를 구성진 가락에 맞춰 그물에서 털어내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안득수] 2일 오후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아온 봄 멸치를 구성진 가락에 맞춰 그물에서 털어내고 있다.

매년 봄·가을 연근해 유자망 어선이 주로 어획하는 기장멸치는 연간 약 3000톤(약 40억원 규모) 가량 위판 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멸치는 몸길이 10~15㎝로 다른 지역 멸치에 비해 커서 주로 구이·횟감·젓갈용 등 다양하게 쓰이고 있다.

오는 19~22일 대변항 일대에서는 ‘기장멸치축제 2018’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