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MBC 사장 "신동호 ·배현진 인사조치 하겠다"
최승호 MBC 사장 "신동호 ·배현진 인사조치 하겠다"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7.12.0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8일 아침 출근길에 직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잌있다.뉴시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8일 아침 출근길에 직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최승호(56) MBC 신임 사장은 '인적 쇄신' 작업 일환으로 2012년 파업 이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와 갈등을 빚어온 신동호·배현진 아나운서를 인사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

최 신임 사장은 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의 거취와 관련해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징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사장은 "신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가 떠나가게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가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배현진 앵커의 거취에 대해서는 "배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두 아나운서뿐만 아니라 MBC를 붕괴 직전까지 몰고간 일부 인원들에 대한 징계도 예고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