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3℃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X
    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4℃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X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X
    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X
    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4℃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X
    3℃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1-27 19:2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삼성전자 창립 53주년…한종희 부회장 “새롭게 변신해 새 역사 만들자"
삼성전자 창립 53주년…한종희 부회장 “새롭게 변신해 새 역사 만들자"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2.11.01 11: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애도기간 고려해 간소·엄중한 분위기 진행…이재용 회장은 예년처럼 불참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lt;삼성전자&gt;<br>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삼성전자>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삼성전자가 1일 창립 53주년을 맞았다. 이재용 회장이 지난달 27일 취임한 이후 처음 맞는 창립기념일인 만큼 ‘뉴삼성’을 향한 구체적인 메시지가 나올지 여부가 주목됐지만, 행사는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을 고려해 간소하고 엄중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 등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한 부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어려울 때일수록 진짜 실력이 발휘된다”며 “삼성전자의 저력과 도전 의지를 바탕으로 또 한 번 새롭게 변신하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특히 한 부회장은 ▲한계 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새롭게 성장 ▲고객 중심으로 핵심 경쟁력 재정의 ▲지속가능경영을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 ▲소통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 등을 주문했다.

한 부회장은 “새로운 기회 영역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메타버스 등에서 미래 라이프스타일을 바꿀 신사업 기회를 창출해 성장 모멘텀(동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장기적 안목을 바탕으로 친환경 기술 혁신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미래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자”며 “선구적인 준법정신과 문화가 삼성전자의 기본 가치로 자리 잡도록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용 회장은 예년처럼 창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이 회장은 2019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이례적으로 “다가올 50년을 준비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고 강조하는 내용의 영상 메시지를 내기도 했지만, 이때를 제외하고는 별도의 메시지를 낸 적은 없다.

삼성전자는 1969년 1월 13일 ‘삼성전자공업’으로 출발했지만, 1988년 11월 삼성반도체통신을 합병한 이후 창립기념일을 11월 1일로 바꿨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매리 2022-11-01 12:24:15
십년피해자유가족이매리는 가해자들위한 삼성연세대공익ESG는 피해보상금이 없다면 사절합니다. 사과답변피해보상금도 없었고 해외비용처리 항공료호텔비식비 7년 칠천만원미지급했는데 대출받고 가해자들위해 빚지고 진통제먹으며 카타르가서 봉사할일있냐!국민권익위원회에 이미 5달전에 산재12년에 골병치료도 이제 끝났고홀어머니외동딸 가장이라 경제적불이익을 주는 기부봉사공익홍보홍보대사사회적기업 사절한다고 메일보냈으니 강요하면벌금삼천만원이다. 누가 피해자엄마돈까지 뜯어먹냐! 반성도없었고 죄의식도 없으니 욕하는게 당연하지. 이매리하나은행계좌이다. 누가 사과했냐! 정정보도했냐! 무고한 십년피해자 이매리유가족에게 사과답변보상금줄때까지 한국축구삼성연세대 이재용재판망해라. 축소은폐시키고 고발도막은 차미경변호사도 꺼져라. 피해자탄원서쓸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