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1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1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1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7℃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1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5℃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1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17℃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5℃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10-05 18:14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LG화학 2분기 영업이익 8785억원…전년 比 59.0%↓
LG화학 2분기 영업이익 8785억원…전년 比 59.0%↓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07.2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2조2399억원, 전분기 比 5.6% 증가
LG화학은 올해 2분기 매출액 12조2399억원, 영업이익 8785억원을 기록했다.<LG화학>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LG화학은 올해 2분기 매출액 12조2399억원, 영업이익 8785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5.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3%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7.0% 늘었고 영업이익은 59.0% 줄었다.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5조9876억원, 영업이익 5132억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둔화로 제품 스프레드가 악화했으나 태양광 필름용 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POE), 기저귀용 고흡수성수지(SAP) 등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시황 대비 견조한 수익성(8.6%)을 이어가고 있다.

LG화학은 3분기에 고유가와 인플레이션에 따른 글로벌 수요 부진이 지속되고 역내 공급 물량 증가, 계절적 비수기 진입 등 어려운 시황이 전망되지만 고부가 제품 중심의 수익성 방어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2조184억원, 영업이익 3354억원을 기록했다. 전지재료 출하 확대와 원재료 가격 상승에 따른 판가 인상이 지속되며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하이니켈 양극재, 반도체 소재 등 고수익성 제품 중심의 출하 증가와 우호적 환율 환경 등으로 수익성도 개선됐다.

3분기에도 메탈 가격 하락 전환에 따른 수익성 영향은 불가피하나 양극재 출하 확대 등 전지재료 사업 중심으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2217억원, 영업이익 242억원으로 집계됐다. 당뇨치료제, 성장호르몬 등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가 지속되며 견조한 매출과 수익성을 창출했다.

LG화학은 3분기 당뇨치료제, 백신 등 주요 제품의 시장 점유율 지속 강화와 에스테틱 사업 회복으로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신약 과제 글로벌 임상에 따른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에너지솔루션 매출 5조706억원, 영업이익 1956억원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5조706억원, 영업이익 1956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매출 증대와 원재료 가격 상승에 대응한 메탈 판가 연동 계약 확대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 확산에 따른 중국 봉쇄와 글로벌 물류 대란 영향 등에 따라 수익성은 악화했다.

LG화학은 3분기 주요 고객사의 신차 출시와 GM과의 합작사 1기 물량이 본격 가동됨에 따라 전략 거래선을 중심으로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팜한농은 매출 2405억원, 영업이익 171억원을 기록했다. 테라도 수출 증가 등 작물보호제 국내외 매출이 확대되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성장했다.

3분기에는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증가와 특수 비료 판매 확대로 연간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차동석 LG화학 CFO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고유가와 글로벌 인플레이션, 중국의 코로나 봉쇄 상황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됐다”면서도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 기반의 석유화학 사업과 큰 폭의 매출 성장 및 수익성이 개선된 첨단소재 사업 등으로 분기 최대 매출, 시황 대비 견조한 수익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또 “대외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수익성 개선을 위한 내부적인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전지재료 사업 등 3대 신성장 동력 중심의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