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1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1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1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7℃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1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15℃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1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1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17℃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1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15℃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10-05 18:14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신동주 8번째 경영 복귀 시도 실패… 롯데홀딩스 주총 신동빈 해임 안건 부결
신동주 8번째 경영 복귀 시도 실패… 롯데홀딩스 주총 신동빈 해임 안건 부결
  • 이숙영 기자
  • 승인 2022.06.2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주 전 부회장, 2016년 이후 주총 제안 안건 모두 부결 8전8패
재계 안팎 “무의미한 도발 멈추고 기업 미래 도움 되는 일 찾아야”
신동빈(왼쪽)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뉴시스
신동빈(왼쪽)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숙영 기자]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제안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해임 안건이 29일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부결됐다. 이로써 신 전 부회장의 8번째 경영권 복귀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롯데그룹은 이날 오후 2시 일본 도쿄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정기 주총에서 신 전 부회장이 제안한 본인의 이사 선임, 정관 변경 안건 등은 모두 부결됐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서 제안한 감사 1인 선출, 배당금 결정 등 3개 안건은 모두 승인됐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그룹의 위기에 대해 신동빈 회장이 직접 답할 것을 요구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에 사전 질의서를 전달하고 신 회장이 직접 답변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질의서에는 ▲시가총액 감소에 따른 기업가치훼손에 대한 책임 ▲롯데쇼핑 실적 저조에 대한 책임 ▲그룹회사에 대한 거버넌스 수행 ▲신동빈 회장의 과도한 이사 겸임 및 유죄판결에 대한 책임 ▲신동빈 회장의 고액 보수 ▲신동빈 회장의 보수 반환 요구 등이 담겼다. 

신 회장은 현재 해외 출장 중으로 이날 주총에는 온라인으로 참가했으며, 롯데홀딩스 임원진은 신 전 부회장의 질의에 답변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총을 통해 신 전 부회장의 8번째 경영권 복귀 시도는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신 전 부회장이 2016년 이후 총 8번의 주총에서 제안한 안건들은 모두 부결돼 8전8패를 기록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신 전 부회장이 이제 무의미한 도발을 멈추고 기업의 미래에 도움 되는 일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신 전 부회장은 “이번 주주제안은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홀딩스의 정상적인 기업지배구조 기능이 결여된 현 상황을 근본적으로 바로잡기 위한 기본적인 요청 사항이었다”며 “향후 롯데그룹의 근본적인 경영 쇄신과 재건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ag
#롯데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