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R
    25℃
    미세먼지
  • 경기
    H
    28℃
    미세먼지
  • 인천
    R
    25℃
    미세먼지
  • 광주
    Y
    27℃
    미세먼지
  • 대전
    Y
    27℃
    미세먼지
  • 대구
    Y
    27℃
    미세먼지
  • 울산
    Y
    26℃
    미세먼지
  • 부산
    Y
    25℃
    미세먼지
  • 강원
    R
    26℃
    미세먼지
  • 충북
    H
    27℃
    미세먼지
  • 충남
    Y
    27℃
    미세먼지
  • 전북
    Y
    28℃
    미세먼지
  • 전남
    Y
    25℃
    미세먼지
  • 경북
    Y
    27℃
    미세먼지
  • 경남
    R
    25℃
    미세먼지
  • 제주
    Y
    27℃
    미세먼지
  • 세종
    Y
    28℃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6-27 19:31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단독] 현대차, 울산공장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초안 자진 취하
[단독] 현대차, 울산공장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초안 자진 취하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06.2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내부 사정 이유로 환경영향평가 초안 접수 취소
현대차 측 “LNG발전소 건설 취소는 아직 내부 결정 나오지 않아”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 내 LNG열병합발전소의 환경영향평가 초안 접수를 자진 취하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에 추진 중인 LNG열병합발전소(이하 LNG발전소)의 환경영향평가 초안 접수를 자진 취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진 취하 이유로 내부사정을 들었지만 노조의 반발은 물론 주민의 반대 목소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울산시 북구 진장동 972 울산공장 내 184MW(메가와트) 규모의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했다. 기존에 한국전력에서 공급받던 전력 소요량의 70%가량을 자체 조달할 수 있는 수준으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서다. 건설공사 기간은 2022~2025년이며 지난 4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공람했다.

LNG발전소 건설과 같은 에너지 개발 사업은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일정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사업 시행자는 환경 영향을 조사·예측·평가해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동의와 산업통상자원부의 건설 승인을 받아야 한다.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작성해 공고와 공람 등 주민 의견 수렴 절차도 거치도록 하고 있다. 이후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이 작성되면 환경부는 이를 토대로 ‘동의’ ‘조건부 동의’ ‘반려’ 등의 결정을 내린다.

현대차 울산공장 내 LNG발전소는 시작부터 삐걱거렸다. 환경영향평가의 초기 절차인 주민설명회 개최를 앞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현대차 노조가 LNG발전소 건설을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울산시 북구청은 지난 4월 26일 홈페이지에 현대차 울산공장 발전소 건설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공고했다. 당초 주민설명회는 지난달 3일 오전 11시로 예정됐지만 현대차는 북구청에 주민설명회 개최를 돌연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현대차가 내부사정을 이유로 들었다는 게 북구청의 설명이다.

울산시 북구청 관계자는 당시 취소 통보와 관련해 “현대차가 내부사정을 이유로 당일 주민설명회를 취소했다”며 “주민설명회 재개최 여부는 현대차가 북구청에 통보하면 공고하기에 구체적으로 언제 다시 열릴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당초 계획된 주민설명회가 돌연 취소된 이유는 노조의 반발 때문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사는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산업에 투자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특별협약’을 맺은 바 있다. 그러나 회사 측이 발전소 건설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자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조합원 고용·투입 계획이 빠져 고용 유발 효과가 없다며 반발한 것이다. 그 결과 현대차는 이달 초 노조에 울산공장 내 발전소 계획을 잠정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울산시 북구청에 보낸 자진 취하 공문.<제보자>

이런 가운데 현대차는 최근 주민설명회 재개최가 아닌 LNG발전소의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자진 취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코리아> 취재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0일 울산시 북구청에 공문을 보내 기존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접수와 관련해 내부사정으로 자진 취하됐다고 알렸다. 아울러 공문 장소인 효문동과 양정동, 염포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구민들에게 해당 내용을 홍보해주길 요청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LNG발전소와 관련해 환경영향평가 초안 접수를 자진 취하한 게 맞다”며 “관련 절차를 7월 20일까지 연장할 수 있는 것으로 아는데, 그 기간 내에 결론이 안 날 것 같아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LNG발전소 건설 취소는 아직 내부 결정이 나오지 않았다”며 “향후 추진 여부는 정책부서가 결론을 내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