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7℃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2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Y
    2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3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30℃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30℃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2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2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30℃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06-24 19:2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비전과 영감의 푸른 점 그 마음의 유기체[도예가 나카시마 하루미(Nakashima Harumi,中島晴美)展,3월16~4월13일,통인화랑]
비전과 영감의 푸른 점 그 마음의 유기체[도예가 나카시마 하루미(Nakashima Harumi,中島晴美)展,3월16~4월13일,통인화랑]
  •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 승인 2022.03.1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810,Porcelain, H35×W45×D68㎝, 2018.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810,Porcelain, H35×W45×D68㎝, 2018.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다시 이 빛나는 점을 보라. 그것은 바로 여기, 우리 집, 우리 자신인 것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 아는 사람, 소문으로 들었던 사람, 그 모든 사람은 그 위에 있거나 또는 있었던 것이다. 우리의 기쁨과 슬픔, 숭상되는 수천의 종교, 이데올로기, 경제 이론, 사냥꾼과 약탈자, 영웅과 겁쟁이, 문명의 창조자와 파괴자, 왕과 농민, 서로 사랑하는 남녀, 어머니와 아버지 등…

인류역사에서 그 모든 것의 총합이 여기에, 이 햇빛 속에 떠도는 먼지와 같은 천체에 살았던 것이다.<코스모스(COSMOS)-칼 세이건(Carl Edward Sagan)著/칼 세이건 서거 10주기를 맞아 부인 앤 드루얀(Ann Druyan)이 ‘행성보고서, 2006년 11/12월호’에 쓴 ‘창백한 푸른 점’ 中, 홍승수 옮김, 사이언스북스刊>”

 

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605,Porcelain, H67×W39×D39㎝,2016.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605,Porcelain, H67×W39×D39㎝,2016.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나카시마 하루미(陶藝家 中島晴美)의 구불구불한 조각도자기형태(sculptural porcelain forms)는 매력적이다. 그것들은 물리적으로 분배된 형태 이상으로 나타나고 확장되어 어떤 제한된 공간에도 갇히기를 거부한다. 각 작품은 우리가 다양한 시각을 가지도록 하며, 마음의 눈으로 심연에 도달하여 조각의 함축된 움직임을 감상하게 한다.

그의 작품에는 시작도 끝도 없는 것처럼 완벽하게 연결된 형태만 있다. 또한 그의 조각은 정면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각도가 다르게 탄생한다. 명확하게 연결된 파란색 점으로 덮인 생물을 연상시키는 물결 모양의 백자는 지난 10년 이상 동안 작가의 주 작업이었다. 그의 작품임을 즉시 알아볼 수 있고 모방할 수 없다. 작품은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읽힐 수 있고 같은 관객에게 다르게 이야기할 수 있다.

그의 작품은 본능적이거나 깊은 생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형태와 의미의 다양한 해석은 그들의 큰 장점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나카시마 비전의 일부다. 푸른 점들은 그의 조각을 표면적으로 통일시킨다. 그 형태는 내외 공간, 네거티브 공간, 움직임 그리고 형태 위 파란 점들의 크기와 배치의 이동을 통한 시각적 향상에 대한 그의 다년간의 실험을 목격하게 된다.

<글=‘Nakashima Harumi, Endless Creation’-니콜 쿨리지 루즈마니에르 박사(Dr, Nicole Coolidge Rousmaniere)>

 

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6,Porcelain, H51×W63×D3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6,Porcelain, H51×W63×D3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의식이 손으로 전달되는 흙의 형성

우선 그는 약 20㎝길이의 원통을 만든다. 그런 다음 원통에서 원형 절단이 이루어지며 반구 형태가 만들어진다. 반구의 크기와 수는 다양하다. 원형 절단 중 하나에서 또 다른 새 실린더가 형성된다. 원형 절단, 반구형, 실린더의 과정을 반복한다. 모든 비틀기는 손으로 이루어진다. 점토가 쌓이면서 이미지가 점차 변화하고 확장된다.

동시에 흙의 감촉과 함께 그날의 기분과 감정이 녹아 있다. 따라서 점토 작업은 시시각각 진화한다. 기존의 예술적 디자인과 같이 스케치를 사용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이미지는 의식에서 손으로 전달되어 흙을 형성한다. 이 과정에서 형태의식, 찰흙의 감촉, 조형의 느낌이 무한연속 반복적으로 표현된다. 의심할 여지없이 그의 작품은 전후 도자기의 역사적 중심에 놓였다.

<글=半球体の目眩めく変貌一中島晴美の造形思考, 金子賢治 茨城県陶芸美術館 館長(Kaneko Kenji-Director, Ibaraki Ceramic Art Museum)/中島晴美:50年の軌跡(Nakashima Harumi: A survey of the last 50 years,)圖錄, 艸居-Sokyo Gallery, 2020刊/자료제공 통인화랑.

 

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3,Porcelain, H37.5×W60×D30.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3,Porcelain, H37.5×W60×D30.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한편 일본현대도예 거장 ‘나카시마 하루미’전시가 3월16일부터 4월13일까지 서울 인사동 길, 통인화랑 5F서 개최된다. 이계선 통인화랑 관장은 “이번 전시는 올해 3~4월 동안 두 달에 걸쳐 서울과 일본교토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통인화랑’과 ‘Sokyo Gallery’간 한·일(韓·日)주요작가교류전 일환으로 한국에서 갖는 첫 번째 전시이다.”라고 밝혔다.

 

#캡션

1=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810,Porcelain, H35×W45×D68㎝, 2018.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2=Nakashima Harumi=A Disclosing Form–1605,Porcelain, H67×W39×D39㎝,2016.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3=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6,Porcelain, H51×W63×D3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4=Nakashima Harumi=Proliferating Forms–2033,Porcelain, H37.5×W60×D30.5㎝, 2020. photo=Yuji Imamura, Sokyo Gallery.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