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횡성군 주민들,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백지화 촉구 장외집회
홍천·횡성군 주민들,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백지화 촉구 장외집회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10.1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언한 탄소중립 실현 위해 동해안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해야"
홍천군반대대책위와 횡성군 백지화추진위원회가 13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송전탑 건설을 백지화하라는 반대 집회를 열었다.횡성송전탑백지화추진위원회
홍천군반대대책위와 횡성군 백지화추진위원회가 13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횡성송전탑백지화추진위원회>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강원도 횡성군과 홍천군 사회단체와 주민들이 한국전력(한전)이 추진하는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홍천군 송전탑반대대책위와 횡성군 송전탑백지화추진위원회는 13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집회를 열었다.

지역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송전선로는 동해안 지역 대규모 발전소 전력을 수도권에 공급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경북 울진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2호기, 강원 강릉·삼척 석탄화력발전소 4기 등 준공을 앞둔 전력원이 대상이다.

동해안~신가평을 잇는 송전선로 길이는 230km 가량인데, 모두 440여개 송전탑이 들어설 예정이다. 현재 한전이 세운 계획에 따르면 이 가운데 60여km가 속해 있는 홍천군과 횡성군에 120여개 철탑이 세워질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의 반발이 심한 이유다.

두 단체는 “횡성군과 홍천군은 20여 년 전에 세워진 765kV 초고압 송전탑으로 인해 생명과 건강을 위협당하고 막대한 재산 손실과 산사태 등 고통을 감수해 왔다”며 “그럼에도 정부와 한전은 송전탑을 추가로 건설하겠다며 주민을 겁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전이 추진해 온 입지선정위원회의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두 단체는 “지난 8월과 9월 열린 16, 17차 위원회에서 홍천과 횡성의 갈등을 부추기는 추가 경과대역 결정을 위해 참관인을 참석자로 둔갑시켰다”며 “서부구간과 관련 없는 동해시 지역구 도의원을 위원으로 선임하는 등 온갖 편법·불법이 동원됐다”고 비판했다.

두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선언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수명이 30년인 동해안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중단해야 하고, 완공을 앞둔 발전소 생산 전기는 기존 765kV 송전선로에 연결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라서 송전선로를 추가 건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