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암모니아 사업으로 2050년 탄소중립 앞장”
삼성엔지니어링 “암모니아 사업으로 2050년 탄소중립 앞장”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7.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기관‧기업 업무협약 체결
프로젝트 경험‧네트워크 활용 계획
삼성엔지니어링이 건설한 사우디 마덴암모니아 플랜트 전경. <삼성엔지니어링>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국내 기관‧기업들과 손잡고 그린 암모니아 산업에 본격 돌입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국내 18개 정부기관과 기업들이 공동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해외 그린 수소 도입에 기반한 한국의 그린 암모니아 가치사슬(Value Chain) 구축 및 확대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수소는 부피가 크고 폭발성이 강한 데다 액화를 위해서는 극저온(-253℃)에서의 냉각이 필요해 이송과 저장이 까다롭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합성이 용이하고 이송이 쉬운 암모니아로 변환하는데 그 중에서도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생산한 그린 수소를 변환한 것이 그린 암모니아다. 협약 당사자들은 생산-이송-추출-활용 등의 각 분야에서 그린 암모니아 산업 진흥을 위한 정보교류와 기술개발, 표준화 협력, 국제교류 추진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중동과 중남미, 아시아 등에서 중대형 암모니아 생산 플랜트 건설 경험을 통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업에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라이센서(기술선), 글로벌 에너지‧화공 기업들과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세계기후변화 등에 따라 전세계에서 그린 암모니아 활용 및 기술을 주목하고 있다”며 “삼성엔지니어링의 기술력과 경험을 살려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