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인도에 2억원 규모 의료장비 물품 지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인도에 2억원 규모 의료장비 물품 지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5.3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적 차원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일환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신한금융>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1일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에 총 2억원 규모의 의료장비·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조용병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인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재난 및 재해를 겪는 지역들을 대상으로 긴급구호활동 등 인도적 지원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2019년부터 코이카(KOICA)와 함께 민관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네팔 태풍 몬순 피해지원, 필리핀 코로나19 관련 긴급구호 활동 등 해외 재난·재해와 관련된 긴급구호 사업을 진행해왔다.

인도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국가이나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상과 산소호흡기 등의 의료 용품이 부족해 저소득 가구 중심의 지역사회 감염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은 인도의 조속한 안정을 돕기 위해 2억원 지원을 결정했으며, 코이카의 협력기관인 월드비전,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현지 물품 조달, 구호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들을 지원해 왔다. 국내 바이오기업 시젠과 함께 미얀마, 미국 뉴욕주, 인도네시아 등에 코로나19 진단키트, 방호복를 기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