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통’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미래사업·신기술 역랑 강화한다
‘건설통’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미래사업·신기술 역랑 강화한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4.0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정기주총·이사회서 신임 대표이사 선임
주택사업 탁월한 경쟁력 발휘, 브랜드 고급화 기여
윤영준 현대건설 신임 대표이사.<현대건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35년 동안 현대건설에 몸 담아온 건설 전문가인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이 지난 3월 25일 열린 올해 현대건설 정기 주총 및 이사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윤영준 대표는 1987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재경본부 사업관리실장(상무) 및 공사지원사업부장(전무), 주택사업본부장(부사장)을 거쳐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그는 주택사업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발휘해 현대건설의 아파트 브랜드를 고급화하는데 기여했다. 특히 주택정비사업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두는 등 독보적인 성과를 달성하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현대건설의 매출 성장과 이익개선을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대표는 향후에도 특유의 전문성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건설 산업의 규제와 투자 감축, 경쟁 심화 등 예견되는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현대건설의 스마트 건설기술, 친환경 사업 등 미래 사업과 신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창의적이고 열린 조직문화 혁신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원천기술 확보·건설 자동화 확대…미래 도시 변화 선도

신임 윤영준 대표 선임을 계기로 현대건설은 핵심 사업인 EPC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해 EPC 글로벌 건설리더로 도약하는 한편, 기획-설계-시공-운영 전(全) 단계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핵심·원천기술 확보와 건설 자동화 확대를 통해 미래 도시 변화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이번 주총에서 한성대학교 IT융합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조혜경 교수를 첫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조 교수는 제어계측공학, IT융합공학, 제어로봇시스템 등 로봇 기술분야 전문가로서 높은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한성대학교 교무처 처장, 한국로봇학회 수석부회장 등 다양한 경험을 활용한 인적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현대건설의 스마트 건설 분야, 건설 자동화(건설 로봇) 등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전문적이고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이번 제 71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윤영준 대표이사 선임을 포함해 이원우 플랜트사업본부장(부사장)을 재선임하고, 김광평 재경본부장(전무)을 신규 선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