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 윤리경영 위한 UNGC 반부패 서약 동참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 윤리경영 위한 UNGC 반부패 서약 동참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3.2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기반 기업경쟁력 강화 노력 함께하기로 약속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 유한킴벌리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유한킴벌리>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유한킴벌리는 26일 진재승 사장이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한국협회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 공동 주최하는 ‘BIS(Business Integrity Society) 서밋 2021’의 반부패 서약에 동참하고 청렴한 사회와 함께 ESG기반의 기업 경쟁력 강화 노력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UNGC는 반부패·인권·노동·환경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10대 원칙을 제시하고 자발적인 실천을 주창하는 유엔 주도의 기구다.

반부패 서약은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부패를 근절하고, 반부패 관련 정책 및 시스템 개선에 적극적으로 앞장선다 ▲투명성 증진을 위해 ESG에 기반해 기업 리스크를 관리하고 이해관계자와의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기업, 언론사, 시민사회 등과의 공동 노력에 참여해 공정하고 깨끗한 비즈니스 환경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UNGC 한국협회가 창립된 2007년부터 회원사로 참여해 활동해 왔으며, 진재승 사장은 UNGC 한국협회 이사를 맡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윤리경영과 환경경영 실천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함께 1984년부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국·공유림에 5400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가꾸어 왔다. 아름다운숲 발굴, 숲속학교 조성, 탄소중립을 위한 공존숲 조성, 접경지역 숲복원 프로젝트, 몽골 유한킴벌리숲 조성 등 공익사업을 통해 지구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2030년까지 지속 가능한 원료를 사용한 주력 사업의 매출 비중을 기저귀·생리대는 95%까지, 미용티슈·화장지는 100%까지 끌어올려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 환경경영 3.0을 발표한 바 있다. 더불어 매년 생리대 100만 패드 기부, 발달장애 청소년을 위한 ‘처음생리팬티’ 제공,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와 마스크 기부 등을 통해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