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잘못 반성하도록 국제법 판결 받아 달라”…눈물로 호소하는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잘못 반성하도록 국제법 판결 받아 달라”…눈물로 호소하는 이용수 할머니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2.1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국제사법재판소(ICJ) 판단을 받게 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대표인 이 할머니는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ICJ 판단을 받아달라”고 말했다.

ICJ는 유엔 헌장에 규정된 유엔의 주요 사법기관이다. 한국‧일본 등 회원국들은 ICJ의 판결을 따를 의무가 있다.

이 할머니는 “나는 나이도 이제 많고 (다른) 할머니들이 ‘여태까지 너는 뭘하고 왔느냐’ 하면 할 말이 없다”며 “대통령님이 (나서서) 국제법으로 판결을 받아달라는 게 내 마지막 소원”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표현해 논란이 됐다. 광복회는 지난 11일 법무부에 위안부 피해자를 향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램지어 교수를 입국 금지할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