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5583억원…전년 대비 53.3% 증가
대우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5583억원…전년 대비 53.3% 증가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1.01.2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8조1367억원, 당기순이익 2826억원
신규 수주액 13조9126억원, 전년 대비 30.8% 증가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대우건설은 2020년 연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5583억원으로 전년 대비 53.3%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매출은 8조1367억원으로 6.0%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826억원으로 40.5% 늘었다. 

4분기 실적만 보면 영업이익은 253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65.4% 늘었다. 4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2조2914억원과 1123억원이다. 

부채비율도 전년 대비 40%포인트 이상 내려간 248%를 나타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건설업계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대우건설은 최근 5개년 중 수주와 수주잔고 최대 성과와 최대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며 “마케팅·입찰 역량 강화로 양질의 수주를 확대했고 통합 구매·조달 시스템 구축, 리스크·원가관리 시스템 재정비를 통한 원가 개선의 성과가 반영되며 실적 턴어라운드가 본격화 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신규 수주액은 총 13조9126억원으로, 2019년(10조6391억원) 대비 30.8% 증가했다. 이는 연초 세웠던 수주 목표를 109% 초과 달성한 것이다.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트레인7 사업(2조1000억원)과 이라크 알포 항만 공사(2조9000억원), 모잠비크 LNG 'Area1'(5000억원) 등 해외에서 고수익 프로젝트 계약을 따낸 것이 주효했다고 대우건설은 설명했다.

현재 수주잔고는 37조7799억원으로 작년 말(32조8827억원)보다 14.9% 증가해 약 4.6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은 향후 3년간 수주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올해 11조2000억원을 비롯해 내년 13조1000억원, 2023년 14조4000억원 달성이 목표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주택 분야에서 3만3000여가구를 공급해 국내 건설사 중 제일 많은 공급 실적을 냈다. 올해도 3만5000여가구를 선보이며 3년 연속 최대 공급 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내실 경영과 양질의 수주로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신사업을 추진하며 신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