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의사의 폭로...“작년 1월 호흡기 환자 폭증에 통제불능"
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의사의 폭로...“작년 1월 호흡기 환자 폭증에 통제불능"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1.01.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C 다큐, 중국 당국의 거대한 입막음 지적
무능한 WHO ‘中 발표 받아쓰기’…대처 미흡 비판도
지난해 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AP·뉴시스
지난해 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AP·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코로나19의 시작점인 중국 우한에서 의료진이 새로운 사실을 폭로했다. 중국 당국이 정체 불명의 바이러스를 인정하기 몇 주 전부터 이미 강력한 전염성 호흡기 질환자들이 급증했다는 것이다.

BBC는 26일(현지시각) 지난 54일간 추적한 코로나19 관련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한 지역 의료진을 취재했다.

익명을 요구한 우한시 중심병원(武汉市中心医院)의 한 의사는 “이미 작년 1월 10일쯤 병원 호흡기 내과가 환자로 꽉 찼다“며 “통제 불능이었고 우리는 당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우한시 중심병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으로 알려진 화난 수산물도매시장(华南海鲜批发市场)과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이 병원에 최초로 바이러스성 환자가 입원한 건 2019년 12월이다. 이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사이에 의료 시스템은 마비됐다.

곧이어 병원에서 근무하던 의료진과 직원 200명이 감염됐다. 이 병원에서 근무하던 리웬량은 코로나19 상황을 가장 먼저 경고했다가 경찰 조사까지 받아야 했다. 그는 지난해 2월 6일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다.

익명의 의사는 “당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누구와도 말하는 것을 금지했다“며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모든 이들은 이게 인간 대 인간으로 전파되고 있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 바보라도 알 수 있었다. 그런데 (당국은) 왜 아니라고 했을까? 이것이 우리를 매우 혼란스럽고 분노케 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의 입막음은 의료진에 국한되지 않았다.

같은 기간 장 용젠 상하이보건센터 박사는 바이러스의 RNA 염기서열 분석을 마쳤으나 당국은 그의 논문 발표를 막았다. 장 용젠 박사는 당국의 지침을 어기고 이를 온라인에 공개, 세계 의료진의 연구 속도를 앞당겼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대응 역시 실망스러웠다. 세계 각국의 의료진과 연구진이 바이러스의 강력한 전염과 인간 대 인간 전염을 경고하는 동안 WHO는 “확실하지 않다“는 중국의 의견에 손을 들어주었다.

BBC가 입수한 WHO의 내부 회의록에 따르면 이들은 당시 회의에서 “중국으로부터 정보를 계속 업데이트하고 있다“며 사태를 면피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이후로도 중국은 정확하고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며 중국 당국의 대응을 칭찬했다.

이날 공개한 BBC 다큐멘터리는 총 2부작 중 1부 내용으로 코로나19의 시작과 확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부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미국의 대응을 조명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