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조선말 큰사전 원고’ 보물 승격
독립기념관, ‘조선말 큰사전 원고’ 보물 승격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12.2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말 통일사업의 출발점이자 결과물
독립 준비했던 증거물로 역사적 가치 높아
국가기정문화재 보물 제2086호로 승격 지정된 '조선말 큰사전 원고'. 뉴시스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86호로 승격 지정된 ‘조선말 큰사전 원고’.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충남 천안의 독립기념관은 국가등록문화재 제524-2호인 ‘조선말 큰사전 원고’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86호로 승격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조선어학회(한글학회 전신)에서 1929~1942년께까지 약 13년 동안 작성한 사전 원고의 필사본 교정지 총 14책을 말한다.

독립기념관은 이 중 5책을 소장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한글학회(8책)와 개인(1책)이 소장하고 있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오랜 기간 다수의 학자가 참여해 오랜 기간 집필·수정·교열 작업을 거친 중요한 자료로 우리말 통일사업의 출발점이자 결과물로 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유물로 평가받고 있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이념을 불문하고 사회운동가, 종교인, 교육자, 어문학자, 출판인, 자본가 등 108명이 조선어사전편찬회를 결성해 사전 편찬 사업을 시작해 완성했다.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자칫 사장될 위기에 처했던 ‘조선말 큰사전 원고’가 다시 빛을 볼 수 있었던 것은 일제강점기 조선어 말살 정책에 맞서 한글을 보존하고자 했던 한글학자의 염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