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에너지밸리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 입찰담합 논란 '종지부'?
광주 에너지밸리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 입찰담합 논란 '종지부'?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11.2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공단, 증거부족 이유로 추가 조사 중단...대한건설협회 광주광역시회 반발
광주 에너지밸리 산단 조감도. 뉴시스
광주 에너지밸리 산단 조감도.<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입찰을 둘러싸고 잡음이 일고 있는 광주 에너지밸리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사업에 대해 한국환경공단이 추가조사를 중단했다. 조사결과 관련 의혹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한국환경공단은 광주 에너지밸리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입찰 관련 의혹에 대한 조사를 의뢰한 대한건설협회 광주광역시회에 “(더 이상의) 조사를 착수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공단은 해당 의혹에 대해 자체 조사를 거친 뒤 공정거래위원회에도 조사를 의뢰했지만, 이 사업 입찰에 참여한 5개사 간 낙찰자, 투찰가격 등 입찰에서의 경쟁요소에 대한 합의와 관련된 구체적 내용과 증거를 확인할 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입찰 참여사 중 3개사의 낮은 투찰가격을 이유로 담합이 의심된다는 의혹만으로는 공정거래법상 위법성 여부 등에 관한 판단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환경공단은 대한건설협회가 입찰담합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각 개별 입찰 현황과 구체적 담합 정황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한다면 조사 착수를 검토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앞서 지난 10월경 광주 에너지밸리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사업 입찰 결과, 광주시 예산이 투입되는 공사인데도 광주지역 건설업체의 참여가 배제됐다는 주장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실제로 이 사업은 환경공단이 광주도시공사의 위탁을 받아 시행해 들어갔고, 환경공단은 지난 9월 이 사업 제한경쟁입찰 공고에서 입찰 참여 자격을 광주지역 소재 업체로 제한하지 않고 전남지역 업체까지 확대해 모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건설협회 광주광역시회는 광주도시공사에 해당 공고를 취소하고, 토목분야는 광주지역 업체로 지역제한하고 환경분야는 광주·전남지역 업체를 대상으로 입찰해 달라는 건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건설협회 광주광역시회는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난이 심각하고, 실적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조차 박탈당할 수 있다고 호소했지만, 환경공단은 원안대로 입찰 공고를 진행하면서 입찰담합 의혹이 불거졌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