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평창올림픽 사이버 공격 파문...푸틴의 꿍꿍이는?
러시아, 평창올림픽 사이버 공격 파문...푸틴의 꿍꿍이는?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10.2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방정보국서 조직적 공격...러 선수들 도핑 등으로 참가할 수 없자 보복 추정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뉴시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러시아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사이버 공격을 벌였다고 영국 국가사이버안보센터(NCSC)가 19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영국 NCSC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방해하기 위한 러시아의 광범위한 사이버 공격이 확인됐다”며 “한국은 러시아의 광범위한 사이버 해킹을 확인한 최초의 국가가 됐다”고 밝혔다.

영국 언론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관들과 함께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을 분석한 NCSC는 러시아연방군총참모부정보국(GRU) 소속 74455부대가 자신들을 북한과 중국 해커들로 위장해 이같은 공격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평창올림픽을 겨냥해 관련 홈페이지를 다운시키고 관중들이 입장권을 출력하지 못하게 막았다. 또 관중석의 광고판 와이파이를 막아 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대상은 방송사, 스키리조트, 올림픽 관료들, 서비스 제공자와 올림픽 후원자들까지 광범위 하다.

NCSC는 러시아연방군총참모부정보국이 평창올림픽 정보통신 시스템에 데이터를 삭제하는 악성코드를 심어 한국 전역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NCSC는)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방해 행위를 95% 확신한다”고 부연했다.

평창 올림픽 사이버 공격, 왜?

러시아가 사이버 공격을 벌인 것은 평창 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들이 도핑 문제 등으로 참가할 수 없게 된데 따른 보복으로 추정된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에 대한 러시아연방군총참모부정보국의 행동은 의도가 부정적이고 난폭하다”며 “영국은 앞으로도 우리의 동맹국과 협력해 향후 불거질 사이버 공격에 대항할 것”이라고 밝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법무부는 2017년 프랑스 대선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을 표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가한 혐의로 GRU 요원 6명을 기소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