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시진핑 '고립 작전'..."화웨이·ZTE 안쓰면 금융지원"
트럼프의 시진핑 '고립 작전'..."화웨이·ZTE 안쓰면 금융지원"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10.1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도상국 대상 설득 나서...삼성전자·노키아 등과 거래 유도
미국 정부가 개발도상국들을 상대로 '중국 배제' 등 설득 작업을 진행중이다.뉴시스
미국 정부가 개발도상국들을 상대로 '중국 배제' 등 설득 작업을 진행 중이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를 채택하지 않으면 재정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선물'을 제시한며 개발도상국 설득 작업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제개발처(USAID)의 보니 글릭 차장은 개발도상국들이 중국이 아닌 민주국가 공급자들로부터 하드웨어를 구입할 시, 대출을 비롯한 금융 지원에 나설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ZTE(중싱통신)을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는 해석이다. USAID는 개발도상국 정치인과 규제 당국을 만나기 위해 직원을 파견해 중국 화웨이와 ZTE를 사용하는 것은 '나쁜 아이디어'라고 설득할 방침이라고 글릭 차장은 설명했다.

앞서 유럽 국가들을 대상으로 5G 관련 '중국 배제'를 설득해왔던 미국은 이번엔 개발도상국들을 상대로 '중국 배제'의 판을 키운다는 설명이다.

특히 미국은 5G 장비를 공급할 생산 기업이 없어서, 개도국이 한국의 삼성전자와 핀란드 노키아, 스웨덴 에릭슨과의 거래를 유도하기 위해 자금을 댈 방침이다.

USAID는 “중국 장비는 스파이 행위에 취약하며, 중국 금융기관 등의 대출에는 함정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알려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USAID는 대출 비용 지원에 직접 나서진 않고, 미 개발금융공사(DFC) 등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