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부작용 암 발생 보고 32건…“장기 추적조사 반드시 이뤄져야”
‘인보사’ 부작용 암 발생 보고 32건…“장기 추적조사 반드시 이뤄져야”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10.1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의원 “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품질 확보 위한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 구축해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보사 부작용으로 종양이 보고된 것이 총 32건에 달한다.그래픽=이민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보사 부작용으로 종양이 보고된 게 총 32건에 달한다.<그래픽=이민자>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뒤바뀐 성분 논란으로 품목허가가 취소된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와 관련해 32건의 암 발생 부작용이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보사 부작용으로 종양이 보고된 것은 총 32건이다.

이 중 7건은 사망·장기추적조사 거절·환자 미등록으로 인한 ‘검토 종결’, 2건은 암이 아닌 것으로서 ‘평가 불필요’, 19건은 지속적인 추적관찰 필요, 4건은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보사는 2017년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으나, 지난해 3월 신장세포 포함 사실이 드러나 판매가 즉각 중단됐다. 특히 약품의 주성분 중 핵심인 세포가 당초 허가받은 ‘형질전환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어 인체 주입 불가 세포로 알려진 ‘신장세포(GP2-293세포)’로 밝혀지며 큰 파문이 일었다.

인보사를 투약한 환자는 총 3201명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환자로 등록된 등록 환자수는 2789명(87.1%), 장기 추적조사에 동의한 환자는 2134명(66.7%), 방문검사를 완료한 환자는 1695명(53.0%)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춘숙 의원은 “인보사 부작용으로 암 발생 사례가 보고되고 있지만 아직 정확히 그 원인이 규명되지 않고 있다. 투여 환자 파악과 지속적인 장기 추적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바이오의약품 안전과 품질 확보를 위한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