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9.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교통부 장관, 알 포우 신항만 공사 중요성과 향후 연계공사에 꾸준한 협력 당부
나세르 알 시블리(왼쪽부터) 이라크 교통부 장관,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 정현석 대우건설 부장이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나세르 알 시블리(왼쪽부터) 이라크 교통부 장관,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 정현석 대우건설 부장이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지난 24일 이라크 바그다드에 위치한 교통부 장관실에서 나세르 알 시블리(Nasser. B. Al-Shibly) 장관을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면담하고 이 자리에서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는 대우건설이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주에서 수행하고 있는 알 포우(Al-Faw) 신항만 공사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현재 추진되고 있는 연계 공사들에 대한 협의가 논의됐다.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은 알 포우 신항만 공사가 중동과 유럽을 연결하는 허브가 되는데 필요한 이라크 현 정부의 주요 전략사업임을 강조하고 대우건설과 이 사업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조와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면담 이후 대우건설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이라크 정부에 기증했다. 기부된 진단키트는 총 1만8000건의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8일에도 현장이 위치한 알 포우 시에 코로나19 진단키트 2400개를 기부했다. 

대우건설이 수행 중인 알 포우 신항만 공사 현장에는 아직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알 포우 지역이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 주의 최남단에 위치해 인구가 밀집되지 않았으며 항공편 역시 바스라공항을 이용해 이동간의 감염율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현장의 노력들이 공사 관리능력에 대한 신뢰로 이어져 현재 이라크 정부와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신항만 추가 공사라는 결실을 빠른 시일 내에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는 대우건설 특유의 도전정신과 책임정신을 살려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