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통합 생보사 내년 7월 출범…사명은 ‘신한라이프’
신한금융, 통합 생보사 내년 7월 출범…사명은 ‘신한라이프’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9.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 함께 담아
조용병 회장 “양사 강점 결합해 경쟁력 강화할 것”
신한금융그룹 서울 중구 본사 (박지훈 기자)
신한금융그룹 서울 중구 본사 (박지훈 기자)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한금융그룹의 생명보험사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사명이 ‘신한라이프’로 결정됐다.

신한금융그룹은 28일 조용병 회장,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 CEO, 임원 등 총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추진위원회에서 내년 7월 1일 출범하는 그룹 통합 보험사의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통합 사명 결정을 위해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의 고객 및 브랜드 전문가, 금융·마케팅·경영 관련 교수진, 보험설계사를 포함한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신한금융은 브랜드 선호도 조사 전 과정을 독립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하기 위해 외부전문기관에 위탁해 진행했으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인 신한라이프를 통합보험사의 사명으로 결정했다.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함께 담아 두 보험사 간 통합의 의미를 전달하고, 신한 브랜드를 살려 글로벌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도 담았다는 게 그룹 관계사 설명이다.

한편 통합 후 존속법인은 지주 및 양사 CEO, 이사진의 사전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신한생명으로 최종 결정됐다. 또 양사는 향후 통합 사옥을 마련해 입주하기 전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의 삶 전반(Life-cycle)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으로 고객관리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통합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