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명절 ‘벌초 문화’
코로나19가 바꾼 명절 ‘벌초 문화’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9.1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석 연휴 특별방역 기간 지정...벌초대행 서비스 이용 권장
10일 경기 화성시 태안농협 자재센터에서 예초기 등 벌초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뉴시스
10일 경기 화성시 태안농협 자재센터에서 예초기 등 벌초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벌초대행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는 추석 연휴기간을 특별방역 기간으로 지정하고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벌초대행 서비스를 이용하고 현장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했다.

10일 전국 지자체는 읍·면사무소와 지역농협이 연계해 '비대면 벌초서비스'에 나섰다. 벌초대행을 위해 지자체마다 인력·장비 확보에 나섰으며 경남 함양군 등 일부 지역에선 별도로 특별 작업단을 꾸렸다.

함양군산림조합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을 못하는 성묘객이 늘자, 벌초대행 신청이 지난해 290건에서 올해는 350건으로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5%씩 벌초 대행 신청이 증가한 것에 비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