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상륙 초비상...역대급 태풍 ‘바비’의 습격
한반도 상륙 초비상...역대급 태풍 ‘바비’의 습격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8.2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바람에 많은 비로 큰 피해 우려
제8호 태풍 '바비'가 26~27일 한반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뉴시스
제8호 태풍 '바비'가 26~27일 한반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26일 오후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북상하면서 경남 남해군 미조면 송정마을 인근 해변에 높은 파도가 밀려오고 있다.

기상청은 바비가 이날 오후 3시경 제주도 서쪽 해상으로 올라와 오후 8시경 전라남도 흑산도, 27일 오전 4∼5시경 서울에 가장 인접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태풍과 가까운 제주도, 전남, 전북 남부, 경남 남해안 일부 지역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바비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람의 세기가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고, 달리는 차까지 뒤집어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27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려 심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