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분기 사상 최대 실적…매출 4288억원‧영업이익 1818억원
셀트리온 2분기 사상 최대 실적…매출 4288억원‧영업이익 1818억원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8.0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서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시장점유율 가파른 상승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뉴시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셀트리온(회장 서정진)이 올해 2분기(4~6월)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글로벌 제약 시장에서 주력 바이오시밀러의 매출이 효자 역할을 했다.

7일 셀트리온은 2분기 매출 4288억원, 영업이익 1818억원을 올렸다고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82.5%, 영업이익은 118.1% 상승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사상 최대다.셀트리온은 이번 실적에 대해 지난해 11월 미국에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시장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매출을 견인한 점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 헬스케어에 따르면 트룩시마의 2분기 미국시장 점유율은 16.4%로 집계됐다.

유럽에서도 올 1분기 기준 램시마 57%, 트룩시마 40%, 허쥬마 19% 등 안정적인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2월 유럽 각지에서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SC는 기존 류마티스관절염(RA)에 이어 지난달 염증성 장질환(IBD) 적응증을 추가 승인 받았다.

특히 지난달부터 국내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임상 1상도 3분기 내 마칠 것으로 기대되면서 향후 매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