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년 전 침몰한 '신안보물선' 보러 오세요
700년 전 침몰한 '신안보물선' 보러 오세요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8.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갤러리 유물 사진 80여 점, 기록영화 등 온라인 전시
4일 오후 6시부터 다음갤러리를 통해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이 온라인 전시된다.뉴시스
4일 오후 6시부터 다음갤러리를 통해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이 온라인 전시된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제공하는 다음갤러리(카카오갤러리)를 통해 '700년 전, 신안보물선의 침몰' 온라인 전시를 4일 오후 6시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다음갤러리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긴 시간 힘들고 지친 국민에게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시원한 바닷속 난파선과 수중문화재 이야기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목포에 위치한 해양유물전시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고화질의 신안보물선을 감상할 수 있다.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했으나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했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 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000점, 중국 동전 28톤 등이 발굴됐다.

이번 온라인 전시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난파선인 '신안선'(길이 약 30m)과 관련한 유물 사진 80여 점, 만화영상과 기록영화(다큐멘터리) 등 영상 2편을 감상할 수 있다.

연구소 측은 "관람객들은 중세 동아시아 사람들의 바닷길 문화 교류를 이해하고 수백 년 전 차와 향, 장식, 일상생활 문화가 오늘날 우리들의 취향, 미감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