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공제료 납입유예 내년 1월까지 연장
새마을금고중앙회, 공제료 납입유예 내년 1월까지 연장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7.3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공제가입자들 지원 방안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중앙회>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가 새마을금고 공제가입자들의 공제료 납입유예를 내년 1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31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제가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2월부터 7월 말까지 바이러스 감염 여부와 피해업종 확인을 통해 공제가입 회원의 공제료 납입유예를 실시해 공제계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이번에는 코로나19 피해사실 확인 서류 제출 등의 과정을 대폭 생략해 공제가입 회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공제료 납입유예 신청기간 중 실효된 공제계약도 신청이 가능해 회원들에게 혜택이 보다 폭넓게 적용될 전망이다.

공제료 납입유예 신청서를 제출하면 최대 2021년 1월까지 1년 간 공제료에 대해 납입을 유예한다. 다만 납입 면제는 아니므로 납입유예 기간 종료 전 공제료를 납입해야 한다.

공제료 납입유예 기간 이전 상반기 신청자는 기존 공제료 납입유예 기간이 자동으로 연장된다. 로나19로 인한 공제료 납입유예 신청을 원하는 가입자는 신청기간 내(8월 3일~12월 31일) 가까운 새마을금고를 방문 후 (계약자 본인 신분증 지참) 신청가능하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제 가입 회원의 공제계약 유지와 공제금(보험금) 지급을 통해 회원들의 가계 안정을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