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2분기 코로나 쇼크 속 '선방'
SK네트웍스 2분기 코로나 쇼크 속 '선방'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7.30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2조4335억원‧영업익 303억원...하반기 미래성장사업 투자 강화로 실적 개선 예상
SK네트웍스의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2조4335억원, 영업이익 303억원을 기록했다. 한민철
SK네트웍스의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2조4335억원, 영업이익 303억원을 기록했다. <한민철>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SK네트웍스(대표이사 최신원‧박상규)는 30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매출 2조4335억원, 영업이익 30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9%, 34.1% 감소한 수치다. 

SK네트웍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사업 환경 악화로 매출과 이익 전반적인 영향이 불가피했다. 하지만 홈케어(SK매직) 등 렌탈 중심의 미래 사업 성장세가 이어져 비교적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위생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뜻에 맞는 생활환경 제품으로 SK매직이 견조한 이익을 거뒀고, 언택트 등 새로운 소비 트렌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 노력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 힘썼다”며 “주유소 소매사업 매각으로 1000억원 대 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성장기반을 다진 분기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SK매직은 올인원 직수얼음정수기 판매량이 전년동기 대비 250% 증가했으며, 지난달 새롭게 출시한 ‘터치온 플러스’ 등 식기세척기 매출도 160% 상승한 가운데 렌탈 계정이 194만을 돌파했다. 또 라이브 커머스 ‘매직라이브온’을 개시하는 등 신규 판매 채널 확대로 고객 소통의 폭을 넓히기도 했다.  

SK렌터카는 코로나19의 영향 속에서도 개인장기렌터카의 지속 성장과 통합 시너지를 바탕으로 전년 수준의 이익을 달성했다. 한국전력, 카이스트(KAIST)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테슬라 전기차 렌탈 상품을 출시하는 등 기술과 트렌드를 접목한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동차 관리사업도 수입차 부품 유통사업 활성화와 타이어 발렛 장착, 배터리 번개 출동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 출시를 통해 고객의 호응을 받았다. 

SK네트웍스는 미래성장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는 동시에 다른 사업들의 안정화에도 힘써 3분기 이후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SK매직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렌터카 사업이 성수기를 맞았고 하반기 신규폰 출시가 예정돼 있다. 또 호텔 사업과 관련 코로나19의 영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장 기대 수준의 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와 함께 민팃 미니 ATM을 새롭게 선보여 SK텔레콤 매장 등에 설치를 확대하고 있어 중고폰 리사이클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가 어우러진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고객과 투자자, 사회, 구성원들의 행복을 더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